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성남시서 운영했던 ‘시민순찰대’ 전역 확대 위해 올해 5개소 시범사업 추진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제0면

경기도가 성남시에서 운영했던 ‘시민순찰대’를 도내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할 방침인 가운데 당장 올해부터 일부 시범사업 추진에 나설 전망이다.

30일 도에 따르면 도는 ‘경기 시민순찰대 운영 지원’ 명목으로 관련 예산 3억1천여만 원을 올해 도 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 조만간 경기도의회의 예산안 심의를 거치게 된다.

또 시민순찰대의 통일된 복장과 장비 디자인 개발을 위해서도 4천만 원의 예산을 반영했다.

도는 예산안이 도의회를 통과하면 이르면 올해 말 시민순찰대 운영을 희망하는 희망 시·군의 수요를 받아 5개소 선정해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 마지막 분기에 일부 시범사업에 나설 예정"이라며 "도내 전역 확대에 앞서 시민순찰대 운영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고 성과 등을 측정해보기 위한 사전 작업"이라고 말했다.

시민순찰대는 경찰 및 치안관련 단체와 협조체제를 구축해 야간에는 지역밀착형 순찰, 방범, 여성안심귀가 활동을 펼치고 주간에는 택배 보관, 등·하교지원, 집수리 등 생활민원 지원활동을 펼치는 활동이다.

이재명 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당시 성남에서 전국 최초로 운영했던 시민순찰대의 도내 전역 확대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공약한 바 있다.

도는 시업사업 이후 도내 단계별 확대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1단계 시범사업을 거쳐 2단계 31∼90개소 확대(31개 시·군 2∼3개소 창설), 3단계 310개소 확대 운영 등을 목표로 한다.

당장 올해는 시민순찰대 운영의 제도적 근거가 될 조례 제정과 시범사업, 시·군별 수요조사 및 재정협의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