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월의 인천세관인에 김미라 관세행정관 입국여행자 ‘마약 2090.59g 적발’ 공로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제17면
인천본부세관은 휴대품통관2국 공항휴대품검사관실 김미라(30·여)관세행정관을 ‘8월의 인천세관인’으로 선정했다.

김 관세행정관은 외부 정보 없이 마약 적발 사례 연구 및 우범자 동태 관찰을 통해 프놈펜발 입국여행자의 신체부위 6곳에 은닉된 메스암페타민 2천90.59g을 적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업무 분야별 유공자로는 폐쇄회로(CC)TV 영상 감시로 일본산 가리비 총 1천796㎏(현물가 970만 원 상당) 무단 반출을 적발한 김민정(34·여)관세행정관이 수출입통관 분야 유공자로, 5년간 잠자던 43억 원 상당의 담보금 조기 반환으로 중소기업 자금 지원 및 납세자 권익 보호에 기여한 김기형(35)관세행정관이 심사 분야 유공자로 뽑혔다.

국세청 세금계산서 매입·매출자료를 활용한 유통이력 추적을 통해 1천억 원대 국내 상표 짝퉁 밀수품을 적발한 박영윤(42)관세행정관이 조사 분야 유공자로, 특송물품 목록통관 실명제 등 특송업무 제도 개선으로 신고해 정확성 향상의 기틀을 마련한 김현선(37·여)관세행정관이 규제개혁 분야를 차지했다.

화학물질 수입신고 시 CAS번호(화학물질 고유번호)를 필수 등록하도록 제도를 개선해 국민 건강과 사회안전 보호에 기여한 김미현(39·여)관세행정관은 위험관리 분야 유공자로 선정됐다.

출국업무 혁신 TF 구성·운영으로 출국업무 처리기준을 개선한 이순애(42·여)관세행정관은 세관장 표창을 받았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