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동창생 사진에 음란물 합성 유포한 대학생 구속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제18면
여동창생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진을 음란물 사진과 합성해 또 다른 음란물로 제작·유포한 대학생과 고교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성남수정경찰서는 30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유포·명예훼손) 혐의로 박모(21·대학생)씨를 구속하고, 안모(19·고교생)군과 박모(18·고교생)군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등 SNS에 올라온 중·고교 여동창생 17명의 사진을 내려받은 뒤 음란 사진과 합성하고, 마치 피해자들이 문란한 생활을 하는 것처럼 허위 사실의 글을 작성해 새로운 음란물을 만든 혐의를 받고 있다. 안 군과 박 군은 이 기간 동안 박 씨가 제작한 음란물 사진을 SNS로 받아 자신들이 운영하는 해외 메신저 SNS인 ‘텀블러’에 유포했다. 박 씨와 안 군 등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로, SNS상에서 알게 돼 메신저를 통해 연락을 주고받으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박 씨 등은 또 여동창들의 실명과 주소는 물론 ‘문란한 생활을 한다’는 허위 글까지 게시했고, 피해자들은 이름을 바꾸고 직장까지 그만두는 등 2차 피해를 겪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음란물 사진이 온라인에서 관심을 끌면서 재미와 흥미가 생겼고, 시간이 흐를수록 더 자극적인 사진을 올리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