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반신 마비 행세, 오랜시간 '어떻게 피해갔나' , 영화 처럼 '뻔뻔'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제0면

하반신 마비 행세, 오랜시간 '어떻게 피해다녔나' .. 영화급 뻔뻔함

하반신이 마비된 것처럼 행세하며 수억 원의 보험금을 허위로 타낸 남성이 붙잡혔다.

WeChat Image_20180831203036.jpg
▲ 하반신 마비 행세

31일 서울 구로경찰서는 무려 4년간 허리를 다친 이후 하반신이 마비되었다고 속이며 3억 9천 여 만원의 보험금을 받아 챙긴 박 모씨(36)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bw*** 참 치밀하게도 구질구질하게 산다. 연기력 엄청나네" "nd*** 저런 악질이 4년동안 판치고 다녔다니"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에는 서울 혜화경찰서가 고의로 차 사고를 내 허위로 입원하는 수법을 쓴 일당을 검거했다.

김씨 등 58명은, 지난 2011년 7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서울 일대에서 차량을 타고 다니다, 진로를 변경하는 차량을 발견하면 고의로 사고를 냈다고 한다.  

총 26회에 걸쳐 1억460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은 바 있다.

이와 함께 영화 '하면된다'는 일가족이 사망보험금을 타기 위해 사기극을 벌이는 과정을 담아 주목받기도 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