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5회 세계평생학습포럼, 이비스 앰버서더 수원서 열려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9월 02일 일요일 제0면

교육도시 오산시가 국내외 평생교육 석학 및 전문가들이 모여 세계 평생교육 동향을 탐색하고, 우수한 평생교육 정책 발굴과 실천사례를 전파하는 국제행사인 ‘세계평생학습포럼’의 현장방문지로 결정지로 <본보 2018년 8월 29일자 8면>한 가운데 제5회 세계평생학습포럼이 지난달 30일부터 1일까지 3일간 이비스 앰버서더 수원에서 열렸다고 2일 밝혔다.

세계평생학습포럼.jpg
은퇴 후 제2의 인생설계 및 평생학습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이번 포럼의 주제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학습공동체로서의 학습도시’로써 시민 개개인의 문제와 지역 공동의 문제를 해결하는 고령화시대 비전으로서의 평생학습 체계 운영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지난달 30일 1일차에는 국내외 평생교육 정책 및 실천사례 발표와 종합토론이, 31일 2일차에는 국내 평생교육 우수기관 교류로서 오산시, 국가평생교육진흥원, 파주 체인지업캠퍼스를 방문했다.

이날 시는 지역을 기반으로 한 평생학습도시로서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한 평생학습 운영사례를 소개해 세계 평생학습 전문가들의 이목을 끌었다.

곽상욱 시장은 이 자리에서 ‘교육이 도시를 변화시키다’라는 주제로 오산시 다양한 평생학습 사례를 소개했다.

사례발표에서 소개된 오산백년시민대학의 느낌표학교는 50세 이상 시니어의 인생을 재설계하고 삶의 경험을 지역에 펼치는 2년제 리더 양성교육과정 운영과 느낌표학교 학생 20명이 함께한 가운데 고령화시대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해법을 제시했다.

이어 지역 곳곳 카페, 도서관, 체육관 등을 학습공간으로 지정한 ‘징검다리교실’을 방문하여 시민이 직접 강좌를 운영하는 ‘학습살롱’을 체험하고, 학습동아리 알로하의 우쿨렐레 성과발표에도 참여했다.

시 관계자는"이번 행사로 오산시는 세계 석학 및 전문가들과 향후 발전 방안 논의를 통해 평생교육 운영에 내실을 다지고, 유네스코 및 세계 여러 나라에 교육도시 오산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