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敬遠(경원)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제10면

敬遠(敬 공경할 경/遠 멀 원)

공경하여 멀리한다는 말이다. 「논어(論語)」 ‘옹야(雍也)’편에 보인다.

 하루는 공자의 제자 번지(樊遲)가 이런 질문을 했다.

 "선생님, 안다[知]는 것은 무엇입니까"

 공자가 대답했다.

 "백성들을 의롭게 만드는 데 힘쓰고 귀신(鬼神)은 공경하되 멀리하면, 이것을 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술이(述而)’편에도 이런 글이 보인다.

 "공자는 괴이함, 폭력, 문란, 귀신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子不語怪力亂神)."

 괴이함과 용력과 패란의 일은 이치가 바른 것이 아니므로 진실로 성인이 말씀하지 않는 것이며, 귀신은 조화의 자취가 비록 바르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그러나 이치를 궁진함이 지극하지 않으면 쉽게 밝히지 못하는 것이 있으므로 가볍게 사람에게 말하지 않은 것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