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정부 ‘어촌뉴딜 300’ 대상지 발굴에 힘 쏟아야

대이작항 등 2곳 선정 해수부 제출 남동구·강화군 등은 아직 미검토
다양한 유형 사업 마련 시간 빠듯 일각에선 ‘전담부서 필요’ 의견도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제1면
2018090201010000535.jpg
▲ 어촌뉴딜300 예시 조감도. /사진 = 해양수산부 제공

인천시가 해양수산부(혁신성장일자리기획단)의 ‘어촌뉴딜 300 사업’에 소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내년부터 정부가 예산을 집중 투입하기로 해 시가 적극적으로 대상지 발굴에 나서야 한다는 얘기가 많다.

 2일 시에 따르면 지난 7월 어촌뉴딜 300 사업 대상지 2곳을 선정해 해수부에 제출했다. 해양관광레저형인 대이작항·소야리항(어촌정주어항) 2곳에 소규모 레저선박 계류시설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1곳당 선석 10개씩을 만들어 요트 등이 댈 수 있는 곳을 만들 계획이다. 1곳당 30억 원씩 60억 원(국비 48억 원)을 들인다. 이 밖에 중·동·서·남동구, 강화군 등은 아직 어촌뉴딜 사업과 관련된 검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7일 해수부는 어촌뉴딜 300 사업 지자체 간담회에서 시군구별로 최대 3건씩 제출 가능하다고 했다.

 해수부는 내년에 1천974억 원을 들여 어촌뉴딜 300 사업에 따라 발전 가능성이 높거나 침체된 지역경제의 마중물 역할이 필요한 70개소를 우선 추진한다. 유형별로는 해양레저형(요트·카누·서핑 등), 국민휴양형(빼어난 자연경관과 도시민 휴식공간 등), 수산특화형(바다낚시터, 수산물유통센터 등), 재생기반형(어항 유휴 공간 활용 청년창업센터, 문화·예술 창작·전시공간 등) 등 4가지다.

 회의 자료에는 사업계획서 작성 기간이 1개월 정도로 예상된다고 나와 있다. 시가 다양한 유형의 어촌뉴딜 사업을 마련하기에는 시간이 빠듯해 보인다.

 해수부는 9월 중 어촌뉴딜 300 사업 공고를 내고 10월까지 신청을 받는다. 11월 서면·현장평가를 거쳐 12월 발표평가, 어촌뉴딜300위원회 종합평가 등을 거쳐 최종 대상지를 발표할 계획이다.

 시는 완벽한 마리나시설(주유·정비·용품판매 등)은 아니지만 해양레저를 즐기는 시민들에게 배 댈 곳을 조성해 줘 섬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봤다. 덕적도 서포리 마리나가 2차례 유찰돼 사업이 멈춘 상태지만 또다시 비슷한 유형으로 공모에 나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마리나 시설이 제대로 되지 않은 레저선박시설은 경쟁력이 떨어져 관광객들이 찾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어촌뉴딜 300 사업 추진 부서가 해양도서정책과와 수산과 등으로 나뉘어져 있어 전담 부서를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여객터미널은 해양수산청, 지방어항과 낚시 등은 수산과에서 담당하고 있다"며 "지방어항에 레저선박시설을 만드는 것이다 보니 수산과와 협의해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는 7일 열리는 해수부 설명회를 다녀온 뒤 다양한 유형의 사업 신청이 가능하면 추가하겠다"며 "레저산업 담당자가 팀장 1명, 직원 1명이다 보니 부족한 인원은 늘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어촌뉴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