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재생에너지 개발 확대·지원기금 주민 상생협력체 재편성 추진해야

[영흥화력 15년 시늉만 내는 지역상생]3. 투명성 담보 ‘패러다임’ 바꿔야 [完]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제3면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신재생에너지 시설사업’ 등을 확대해 구체화하고 새로운 주민 상생협력체 구성 등을 재추진하는데 본격 나서야 한다는 지역의 여론이 높다.

2일 영흥발전본부 등에 따르면 한국남동발전은 2008년부터 약 200억 원을 투자해 2012년 자회사 코셉머티리얼㈜을 세웠다. 이 회사는 석탄재로 인공경량골재를 만든다. 하지만 인공경량골재의 활용도는 미비하다.

최근 건설 현장 등으로 경량골재(콘크리트 타설 등)를 납품하고 있지만 지난해 기준 3억 원 정도의 이익을 낸 것이 전부다. 영흥발전본부가 새로운 신생에너지 개발사업에 나서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영흥발전본부는 지난해 대우건설은 한국남동발전, 극동이씨티 등 5개 기관과 함께 파일럿플랜트를 준공해 시험가동에 들어갔다. 파일럿플랜트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건설재료를 만든다. 보도블록과 도로강화 지반 등 건설소재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영흥발전본부는 지난해 3천514만4천855t(이산화탄소 환산톤)을 배출했다. 이 파일럿플랜트를 활용하면 영흥발전본부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감축효과, 연간 약 1만2천t(약 2억4천만 원)의 탄소배출권, 3만4천t의 건설소재를 생산해 약 10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예상된다.

여기에 영흥발전본부 지원기금에 대한 상생협력체 재편성 등도 시급하다는 지적이다.일부 주민들은 영흥면 13개 리의 주민 대표 등을 선출해 주민협의법인을 재구성하고, 옹진군이 나서 영흥발전본부와 상생협력기금, 주민복지기금 등 출자금 선정 및 투명성을 확고히 세워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영흥발전본부의 발전(1∼6호기)을 위한 석탄(유연탄) 1천516만9천t(지난해 기준)을 쌓아둔 저탄장과 매립회처리장(매립장)에 대한 에어돔 구축 등 대기오염 감축시설이 확대돼야 한다고 했다. 대기오염 정도를 알 수 있는 자동측정망 확대 설치도 요구하고 있다.

주민 A씨는 "영흥발전본부에 대한 민관공동조사단 및 주민대표협의체도 공정성 있게 재구성하고 유연탄 저탄장 및 석탄회 매립장 등에 에어돔 설치 등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온실가스·먼지배출 감축에 대한 신재생에너지 시설도 추가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