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00일간 4700명, 여성 타깃 범죄

경기남부 단속 결과 109명 구속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제18면
18-여성.jpg
▲ 여학생 몰카찍는 남성. /사진 = 연합뉴스
경기남부지역에서만 100일 동안 여성 대상 범죄자가 무려 4천700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5월부터 100일간 여성 대상 범죄 집중 단속을 벌여 4천300여 건 관련자 4천728명을 검거, 109명을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범죄 유형별로 보면 가정폭력이 2천669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폭력 1천573명, 데이트폭력 374명, 사이버음란물 112명 등이었다.

검거된 피의자 중에는 전남 목포 거리에서 중·고교 여학생들의 신체 특정 부위를 몰래 촬영해 인터넷에 올린 20대 회사원도 있었다. 이 회사원은 촬영한 영상을 인터넷에서 내려받은 영상과 함께 ‘수원 ○○고’라는 이름을 붙여 유포하거나 SNS를 이용해 판매하기도 했다. 영상 파일 30개에 4만 원, 40개에 5만 원 등으로 팔아 총 120만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중·고교 여자 동창들의 SNS에서 내려받은 얼굴 사진을 음란 사진과 합성해 유포시킨 대학생도 검거됐다. 그는 동창들의 실명과 주소는 물론 ‘문란한 생활을 한다’는 취지로 장문의 허위 글까지 올렸다.

경찰은 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 이후 일부 여성 사이에서 피해자가 남성이라는 이유로 편파 수사가 이뤄졌다거나 몰카 사건에서 여성이 피해자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불안하다는 주장이 일자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해 집중 단속을 벌여 왔다. 경찰 관계자는 "여성이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도록 여성 대상 범죄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