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항경제권을 통한 일자리창출 기대된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11면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일자리창출을 위한 기본 구상을 밝혔다. 우선 인천공항을 중심으로는 항공정비, 첨단산업, 물류단지가 통합된 ‘공항경제권’을 조성, 일자리 5만 개를 창출하겠다고 했다. 인접한 송도국제도시에는 유엔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을 활용한 GCF콤플렉스와 환경산업기술 ‘연구개발특구’를 조성해 7천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했다.

아울러 단일도시 기준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바이오산업 인프라와 생산시설도 적극 활용해 250개 이상의 관련 중견·중소 기업들을 유치하는 등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를 조성해서 6천 개의 일자리를 추가로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영한다. 지난 1년간 우리는 정부 주도의 공공 일자리 창출과 단발성의 분배형·복지형 지출 같은 성과 없는 고용정책만 목도해왔다. 다행히도 이번 계획은 인천이 보유한 시설과 자원, 역량들을 융합하는 SOC·인프라 등에 투자함으로써 궁극적으로 민간 영역의 일자리를 늘려나가는 계획인 듯하다. 고용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바람직한 방향이다.

 특히 이번에 제시한 공항경제권의 긍정적인 효과는 단순히 해당 지역에만 국한될 문제가 아니다. 국제무역 창구와 해외투자 유치의 통로가 되고, 산업구조를 개선하며, 새로운 성장동력도 확보할 수 있는 중요한 국가적 과제에 해당된다. 그런 차원에서 국토교통부가 공항을 물류와 비즈니스 거점으로 함께 조성하는 공항경제권 시범지역을 올해 내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라고 한다.

 경제적 측면만 본다면 인천공항이 인프라와 시너지, 기대효과 등 모든 면에서 압도적으로 유리하다. 인천시는 정부가 합리적인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설득해야 한다.

물론 재정 지원만으로 목표를 달성할 순 없다. 수도권에 적용되는 규제들을 풀어주고, 법인세 인하와 세제 지원 등 제도적인 혜택도 부여해야 한다. 그래야 정책 효과가 극대화되고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 밀접한 이해관계에 있는 인천공항공사도 단기적인 이윤 추구에서 벗어나야 한다. 일정 궤도에 도달할 때까지 수익을 재투자하는 식으로 경영의 패러다임을 바꿀 필요가 있다. 결국 인천 공항경제권의 미래는 시와 정부, 관련 기업들의 선제적인 투자와 노력이 합쳐져야 열린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