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려견들 밤 깊은 줄도 모르고 ‘삼막애견공원’서 365일 뛰논다

안양시, 시민 의견 반영 연중 운영 내년부턴 5~10월 야간 개장 방침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8면
안양시는 삼막애견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연중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7월 개장한 삼막애견공원을 찾는 시민들은 하루 평균 200여 명, 휴일에는 450여 명에 달할 만큼 반려견과 함께 뛰놀 수 있는 공간에 대한 만족도는 높았으나 동절기 폐장(12월~다음 해 2월) 방침에 아쉬움을 나타내며 연중 운영해 줄 것을 요구해 왔다.

시는 이용시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운영 개선 방안에 대한 검토를 실시, 일반 공원과 같이 연중 운영하기로 했다. 또 내년에는 조명과 그늘막 등 편의시설을 확충해 야외 활동을 하기 좋은 5월부터 10월까지는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할 방침이다.

최대호 시장은 "반려인구 1천만 시대를 맞아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삼막애견공원 운영 확대와 같이 시민들과 소통하면서 시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