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평 은혜재단 비리척결·정상화 시급"

박현일 군의원, 부당행정 탓 재단 직원들 복귀 어려움 호소
장애인 보조금 수억 원 횡령 감독기관 군 행정에 의혹 쏠려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5면
양평군의회가 최근 군청 앞에서 80여 일 동안 계속된 은혜재단 설립자 비리 척결과 공무원 부당행정에 대한 재단 직원들의 호소와 관련해 군의 적극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박현일(민·사진)의원은 3일 열린 제254회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최근 양평 공직자들의 무사안일한 일처리와 복지부동, 구태를 후배들에게 전하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행정이자 청산돼야 할 적폐"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박 의원은 "(설립 관계자가)불과 몇 년 동안 수억 원의 돈을 횡령했다고 하니 1990년부터 현재까지 30여 년 동안 장애인들을 위해 쓰여야 할 국민 세금이 어떻게 쓰여졌는지 군민은 관리·감독 권한 책임이 있는 군 복지행정에 의혹을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양평군이 부당하게 개입했고 그 잘못이 중대하고 명백하다는 법원 재판 결과가 두 번씩이나 나왔다. 하지만 군은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불의의 편에 서 있어 많은 군민들의 손가락질을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설립자 아들인 재단 간사는 재판에서 공무원의 요청에 의해 이사회 회의록을 조작하게 됐다는 취지의 증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러한 군 공무원의 행동은 일종의 범죄이자 갑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민선7기 인수위원회 보고서에도 은혜재단 사태가 적시돼 있지만 공개되지 않는 등 은혜재단 사태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며 "오히려 이러한 진실을 세상에 알리고자 했던 직원들만 일터에서 쫓겨나거나 회유와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은혜재단 사태가 터진 지 1년8개월이 되는 현재 해고자와 강제 퇴직자들은 현 임원진 전원 사퇴와 전 이사진 복귀를 요구하고 있다"며 "군이 이들의 요구를 전향적으로 수용해 비리 설립자와 무자격 이사진을 척결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양평=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