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공노 "특례시 실현 힘 보탭시다"

공노총 산하 노조에 연대 요청 "자치분권 지렛대 될 것" 공문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23면
수원시의 ‘특례시 지정’을 위해 수원시공무원노동조합(수공노)이 힘을 보태기로 했다.

수공노는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 산하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노동조합에 연대를 요청했다고 3일 밝혔다.

수공노는 이날 공노총 산하 70여 개 지자체 공무원노조에 호소문을 보내 "저출산·고령화 현상을 해소하고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서는 지방자치와 분권이 선행돼야 한다"며 "특례시 도입은 실질적인 자치분권을 이루기 위한 지렛대가 될 것"이라고 동참을 제안했다.

특례시는 기초자치단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재정 자치 권한을 확보하고, 일반 시와 차별화되는 법적 지위를 부여받는 새로운 지방자치단체 유형이다.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의 중간 형태라고 볼 수 있다. 현재 수원시와 창원·고양·용인시가 특례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수공노는 지난 2월 13일 국회 정문 앞에서 ‘지방분권 개헌 촉구 1일 릴레이 시위’를 하는 등 지방자치단체의 실질적 자치와 분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창석 수공노 위원장은 "자치분권은 공무원노동조합의 규모를 키울 수 있는 원천이자 내 고장을 발전시킬 수 있는 직접적인 동력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도의 ‘4·3 희생자 추념일’ 지방공휴일 지정에 위법 논란이 제기된 것을 예로 들며 "지자체에 자치입법권이 보장돼 있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논란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수공노는 공노총 산하 공무원노조에 ‘특례시 실현을 위한 연대 요청 공문’을 발송하고, 창원·고양·용인시 공무원노조와 연대 행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종대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