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천 여고생 투신, 찰나가 너무늦어 '가슴이' , '베르테르'의 위험성도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제0면

제천 여고생 투신, 찰나가 너무 늦어버려 가슴이... '베르테르' 위험

제천에서 여고생 투신 사고가 있었다.

3일 제천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여고생 A양이 한 건물 옥상에서 뛰어 내렸다고 한다. 그는 평소 학교 생활에 부담감을 안고 있었다고 한다.

WeChat Image_20180903205631.jpg
▲ 제천 여고생 투신

안타까운 사고에 대해 네티즌은  "pl*** 왜 그런 선택을 .. 이미 늦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투신 사고에 베르테르 효과도 언급된다. 안타까운 선택을 따라 하는 이들도 있다는 것이다.

할리우드에서는 존 레논이나 마이클 잭슨 같은 유명인이 세상을 떠나면 이를 비관한 팬들의 자살기도 등 사례가 나타나기도 한다.

지하철역에서도 해당 사고가 자주 난다.

지난 4월에도 오류동역에서 30대 여성이 투신했고, 1월에도 지하철 1호선에서 투신한 남성 사례가 있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2018-09-03 22:36:57    
이게 기사냐 한심하다
223.***.***.16
profile photo
기사쓰레기네 2018-09-03 22:27:21    
제목에 가슴은 내용이랑 대체 뭔 상관?
182.***.***.4
profile photo
내필통 2018-09-03 22:07:50    
ㅋㅋㅋㅋㅋㅋㅋ이렇게 아무 내용이 없는 기사 처음보네요
211.***.***.75
profile photo
홍자몽 2018-09-03 21:59:45    
기사제목도 내용도 너무 허술하네요...
211.***.***.25
profile photo
곶아용사 2018-09-03 21:43:31    
아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시 50분께?? 기사 내용도 별거 없으면서 좀 고치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11.***.***.18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