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고은, ‘화기애애’하게 만든 ‘딸 같은 며느리’ … 그리운 사랑 대신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0면
한고은, 한 집안의 ‘딸 같은 며느리’ … 그리운 사랑 ‘대신해서’

한고은이 시어머니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3일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한고은 신영수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a.jpg
▲ 한고은이 시어머니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영수 씨의 형은 한고은이 딸 같은 며느리라고 소개했다. 그는 한고은이 한 가족이 되면서 집안 분위기가 한층 화기애애해졌다고 한다. 

한고은은 “나도 시집와서 친정에서도 받아보지 못한 사랑을 듬뿍 받았다. 어머님 김치가 세상에서 제일 좋다”라고 이야기했다.

한고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릴 때부터 엄마와 떨어져 살았고 엄마는 일을 하셨다. 엄마가 뭔가를 해주신 적은 없다. 그렇기에 시어머니가 반찬을 보내주시는 게 너무 따뜻하고 좋다”라고 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