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첨단장비 갖추고 신규 항로 개설 인천항 컨 물동량 꾸준히 증가세

2013년 12월 6일 첫 200만TEU 달성 이후 매년 소요기간 단축
항만공 "올해 달성은 지난달 28일… 지난해 보다 6일 앞당겨"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제7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200만TEU 달성이 매년 앞당겨 지고 있다.

4일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올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집계 결과, 지난달 28일 200만TEU를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9월 2일 200만TEU 돌파일보다 6일 단축됐다.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2013년 12월 6일 최초로 200만TEU를 기록한 뒤 매년 200만TEU 달성에 소요되는 기간이 단축돼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각각 11월 10일, 11월 7일, 10월 12일로 줄었다.

IPA는 최근 미·중 무역 분쟁과 미국의 대이란 제재 등 대외환경 변화에 대해 기존 항로 물동량 증대 및 신규 항로 개설 등으로 베트남과 태국 등의 국가를 중심으로 교역량이 꾸준히 늘어난 것이 200만TEU 달성 시기 단축 요인으로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 1월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과 11월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의 완전 개장 등 첨단 하역 장비를 갖춘 부두시설 공급도 한몫 한 것으로 내다봤다. 인천항은 올해 호주와 중국, 대만, 홍콩 등 원양·아시아권역을 서비스하는 1월 APA(인천~호주), 7월 KNX(인천~남중국) 정기 항로가 연달아 개설됐다. 현재 인천항에서 제공하는 컨테이너 정기 항로 서비스는 총 49개이다.

IPA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도 인천신항 배후단지 인프라 구축과 원양 항로 개설을 통한 항로 다변화, 선사·화주 마케팅 강화 등 인천항 물동량 증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