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쇼 아니라 진짜"라던 불멸의 프로레슬러

이왕표, 담도암 투병 끝에 별세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제15면
▲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2008년 열린 김일 추모 프로레슬링 대회에서 우승한 뒤 포효하는 모습.  /연합뉴스<br /><br />
▲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2008년 열린 김일 추모 프로레슬링 대회에서 우승한 뒤 포효하는 모습. /연합뉴스

담도암 투병 끝에 4일 64세를 일기로 눈을 감은 이왕표 한국프로레슬링연맹 대표는 거목(巨木)이었다. 대중의 시선을 끌지 못했던 한국 프로레슬링 부흥을 위해 동분서주했고, 2013년 담도암으로 쓰러진 뒤에도 기적처럼 병상을 박차고 일어났다. 그러나 암세포는 지독하게 이왕표를 따라다녔다. 한국 프로레슬링의 상징과도 같았던 그는 스승인 김일 곁으로 돌아올 수 없는 여행을 떠났다.

1954년 충남 천안에서 태어난 그는 1975년 김일체육관 1기생으로 프로레슬러로 데뷔했다. 선수생활 초기에는 일본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고, 1980년대 한국에 돌아와서는 어린이들 사이에서 최고의 스타로 떠올랐다. 명절이면 이왕표가 훨씬 덩치가 큰 백인 선수를 쓰러트리는 모습을 TV를 통해 쉽게 볼 수 있었고, 예능 프로그램에도 자주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한국 프로레슬링은 1980년대 야구와 축구가 프로화하면서 점차 인기를 잃어 가기 시작했다. 계보를 이을 선수가 마땅치 않다 보니 이왕표는 수십 년 동안 링에 올랐고, ‘이왕표 말고는 한국 프로레슬링에 선수가 없느냐’는 지적을 받았다. 2000년대 중반 이후 종합격투기가 인기를 얻자 이왕표는 프로레슬링도 충분히 통할 만큼 강하다며 도전을 선언했다. 실제로 WWE 챔피언 출신인 브록 레스너(미국)는 UFC 헤비급에서도 최정상 선수로 활약을 펼친 바 있다. 이왕표는 50대 중반의 나이로 2009년과 2010년 종합격투기 선수 출신 밥 샙과 종합격투기 경기를 벌여 챔피언에 오르기까지 했다.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가던 이왕표는 2013년 담도암으로 쓰러지면서 큰 위기를 맞았다. 워낙 큰 수술이라 유서까지 쓰고 수술실에 들어갔던 이왕표는 병마를 이겨내고 다시 왕성하게 활동했다. 프로레슬링 대회를 꾸준히 개최하고, 후진 양성을 위해 쉴 새 없이 전국을 돌았다.

환갑을 넘긴 2015년에는 은퇴 경기까지 추진했지만 건강 때문에 사각 링에 오르지는 못한 채 은퇴식으로 작별을 고했다. 은퇴 후에도 한국 프로레슬링에 대한 관심을 놓지 않았던 이왕표는 최근 암이 재발하면서 다시 쓰러졌다. 세 차례 항암치료를 받았지만 이번에는 병을 이겨내지 못하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이왕표를 끊임없이 괴롭혔던 건 프로레슬링의 진실성 논란이다. 프로레슬링에 각본이 있다는 건 이제는 모르는 사람이 없다. 그러나 피나는 훈련을 통해 묘기에 가까운 기술을 펼치는 프로레슬링 경기를 ‘쇼’로만 치부하기는 힘들다. 이왕표는 생전 "내 프로레슬링은 쇼가 아니라 진짜"라며 "프로레슬러는 어떤 격투기 선수와 대결해도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프로레슬링의 부활을 보지 못한 채 눈을 감았다. 이제 후배들이 무거운 바통을 이어받았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