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정상화 언제쯤?

사업방식 등 윤곽조차 ‘안갯속’ 시 "이르면 내년 3월께 계획 변경"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제1면
2018090401010001421.jpg
▲ 동인천역 일대 전경. /사진 = 인천시 제공
10년 넘게 첫 삽도 뜨지 못한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사업이 여전히 안갯속이다.

4일 인천시에 따르면 사업 참여 주체들이 참여 여부와 범위를 검토 중이다. 사업 방식과 계획의 윤곽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 사업은 2007년 재정비촉진지구 지정 이후 공영개발과 뉴스테이 방식으로 각각 추진됐다. 하지만 민간사업 추진이 어려워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선회했다. 시는 지난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손잡고 공동용역을 추진했다. 올해 초 인천도시공사도 사업에 참여하기로 하면서 연말까지 사업 방식과 기본계획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지난달까지 LH, 도시공사와 협의를 통해 사업계획의 틀을 짤 요량이었다.

그러나 현재까지 기관 내부 검토 단계에 머물러 있다. LH와 진행한 용역은 6월 마무리됐지만 사업 참여를 위한 공사 내부 의사결정 과정이 길어지면서 후속 일정을 확정 짓지 못했다. 참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최종적으로 경영투자심사를 거쳐야 하는데, 공사는 아직 이 절차를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토 마무리 시기는 알 수 없다.

도시공사는 지난 4월 시와 원도심 활성화사업 추진 기본협약을 맺은 이후 후속계획 마련을 차일피일 하고 있다. 사업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착수 시기나 범위도 나오지 않아 연말까지 계획을 수립하기는 힘들 전망이다. 사업 규모 역시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LH가 검토 중인 곳은 1구역 7만9천797㎡ 중 금곡동 공영주차장(1천748㎡)과 북광장(4천353㎡), 양키시장(5천337㎡) 등으로 일부에 불과하다.

도시공사가 동인천역 사업을 선도사업으로 결정하면서 LH 이상의 폭넓은 참여가 기대됐다. 하지만 도시공사는 LH의 사업대상지 밖의 소규모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사업 참여 발표 당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공적 역할을 강조한 도시공사의 입지가 무색해질 수 있다.

시 관계자는 "10월 말이면 양 기관에서 어느 정도는 계획의 윤곽이 나올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며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은 이르면 내년 3∼4월께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동인천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