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상교복 수혜자 63% ‘현물 선호’

도의회, 학생·학부모 조사 결과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제21면
21-무상.jpg
▲ 경기도의회 무상교복 설문조사 결과 발표. /사진 = 경기도의회 제공
내년부터 경기도 전역에 무상교복 사업이 도입될 경우 수혜자가 될 도내 예비 중고생과 학부모 10명 중 6명은 선호하는 무상교복 지급 방식으로 ‘현물’을 선택했다.

도의회 제2교육위원회는 4일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2∼24일 도내 31개 시·군별로 초·중학교 1곳씩을 선정, 학생·학부모를 대상으로 진행한 무상교복 지급 방식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온라인 설문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총 1만843명으로, 학생 6천909명(초6 2천248명, 중3 4천661명), 학부모 3천934명(초6 학부모 1천524명, 중3 학부모 2천410명)이 응답했다.

무상교복 사업에 있어 가장 논란의 쟁점이 된 지급 방식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63%가 학교가 교복을 구입해 학생에게 지급하는 ‘현물’ 방식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6학년생 학부모 68.65%(986명), 중학교 3학년생 학부모 58.73%(1천190명), 초등학교 6학년 학생 1천395명(71.28%), 중학교 3학년 학생 59.33%(2천428명) 등이다.

교복 구매 비용을 지원하는 ‘현금’ 지급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 37%가 찬성했다.

중3 학부모(41.26%·836명)와 중3 학생(40.66%·1천664명)에서 현금 지급 희망 비율이 비교적 높았다.

다만, 현물 지급 방식이 학생의 선택권을 침해한다는 데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초6 학생 제외)에는 학부모와 학생들의 응답이 다소 엇갈렸다.

학부모들은 다수가 ‘위화감을 없애고 공평한 교육환경을 위해 같은 교복을 입는 게 좋다’고 응답(초6 학부모 73.3%, 중3 학부모 66.1%)한 반면 중3 학생들은 학생 선택권 존중을 요구하는 응답(55.6%)이 더 높았다.

제2교육위 조광희(민·안양5)위원장은 "설문조사가 무상교복 실제 수혜자인 학생과 학부모의 의중을 이해하는 귀중한 기회가 됐다"며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조례안 심의의 참고자료로만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 도출을 두고 그동안 현물 지급 방식을 반대하던 일부 교복·학부모단체는 "편향된 설문조사"라고 주장하며 반발했다.

학부모단체인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모임’은 성명서를 내고 "‘현물’은 무상정책이고 ‘현금’은 무상정책이 아닌 것처럼 표현해 현물 방식에 대한 답변을 끌어내기 위한 편향된 문항이었다"며 "설문조사 내용이 치졸하기 그지없다"고 주장했다.

제2교육위는 오는 12일 지난 6개월여간 무상교복 관련 조례안 처리 연기의 주된 사유였던 현물·현금 지급 방식에 대한 결정을 마무리 짓고, 조례안을 처리해 같은 날 열리는 본회의에 넘길 예정이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무상교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