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퀴어축제 반대 성소수자 혐오 보여주는 것"

인천 동구의회 의원들 반대 성명에 축제조직위 "사실과 다르다" 반박
"불건전한 성 물품 판매 행위 없어 일부 행사 복지부 지원받은 캠페인"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제19면
19-퀴어.jpg
▲ 3일 오후 1시 30분께 인천 동구의회 박영우·유옥분·허식 의원이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 개최를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동구의회 제공>
인천에서 열릴 예정인 퀴어축제를 놓고 ‘가짜뉴스’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동구의회 의원들이 퀴어축제 개최를 반대하며 발표한 성명<본보 9월 4일자 19면 보도> 내용을 반박하고 나섰다. 기본적인 사실관계 확인조차 없이 왜곡·날조로 가득한 ‘가짜뉴스’라는 이유에서다.

인천 동구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지난 3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의 성 정체성 혼란 및 인성파괴 등 심각한 피해 우려가 있는 성소수자들의 집회활동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들은 축제 당일 성 관련 물품의 판매·배포가 진행돼 일부 호기심 많은 청소년들이 참석할 경우 나쁜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과 검찰 등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조직위가 축제를 강행할 경우 공권력을 행사해 불법행위를 사전 방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조직위는 이 같은 동구의원들의 우려와 달리, 불건전한 성 물품 등의 판매행위는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아이샵(ISHAP)’이 운영하는 부스에서 콘돔 배부가 이뤄지기는 하지만 이는 보건복지부 지원을 받아 진행하는 ‘건강한 성문화 확립 보건 캠페인’ 중 하나인 것으로 확인됐다.

‘불법적으로 강행하는 축제’라는 지적 역시 잘못됐다는 주장이다. 이미 지난달 경찰과의 합의를 거쳐 집회신고를 마쳤기 때문이다. 공권력을 행사해 제지할 수 있는 불법 행사가 아니라는 것이다.

조직위는 "퀴어문화축제가 한국사회의 기본 질서를 뒤흔드는 행사이자, 더러운 바이러스를 유포하는 음란의 장인 것처럼 규정하고 있지만, 오히려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로 가득 찼음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퀴어축제는 인천지역 16개 단체와 연대해 모든 시민에게 열린 축제, 안전한 축제, 평등한 축제를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며 "동등한 시민임에도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축제 자체를 반대하는 현실이 차별을 증명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퀴어축제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기가차 2018-09-06 08:55:44    
뭐야.. 이게 가짜 뉴스 아냐? 서울퀴어 부산퀴어 제대로 보고 쓰라고
211.***.***.149
profile photo
기가찬다 2018-09-05 00:48:52    
아~그러세요?구청에서 불허해도 경찰서에 집회신고만 하면 만사OK다?콘돔배부도 너무나 당당하고?퀴어축제 반대하면 성소수자 혐오하는거고?기가찬다 기가차.법위에 있는것들을 어떻게 막나요?니들 맘대로 해보세요..그날 아주 재미있을껍니다.두고보세요.훗
115.***.***.2
profile photo
2018-09-04 23:21:54    
자신들이 혐오라고 프레임 씌우는 모든 말들이
다 팩트다..분명히 판매행위가 불법인데 카드기가 있고 성관련 물품들과 성기모양 물품들이 즐비하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수작은 퀴어 너희들이다..가짜인권..거짓인권..퀴어 아웃
222.***.***.15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