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타는 청춘, ‘공과 사’ 관계에서 … 서로 챙기는 사이에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제0면
불타는 청춘, ‘공과 사’ 사이에서 … 서로 챙기는 와중에

박선영과 임재욱이 묘한 기류를 이어갔다.

4일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박선영의 이상형 월드컵이 진행됐다.
aa.jpg
▲ 박선영과 임재욱이 묘한 기류를 이어갔다.

이날 소속 연기자와 소속사 대표 사이인 박선영과 임재욱은 서로 챙겨 멤버들의 의심을 샀다. 

이를 포착한 최성국은 박선영의 이상형이 궁금하다며 이상형 월드컵을 제안했다. 박선영은 "얼굴은 임재욱"이라고 단번에 말했다.

앞서 박선영은 임재욱에 대해 “워낙 바라는 게 없어서 딱히 모르겠다”면서도 “오랜만에 연기하기가 어려워서 대본 리딩 좀 봐달라고 했더니 전화를 끊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박선영은 "든든하다. 홍보팀은 따로 있다. 100% 아직 불만은 없다"고 이야기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