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咸興差使(함흥차사)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10면

咸興差使(함흥차사)/ 咸 다 함/興 일어날 흥/差 어긋날 차/使 하여금 사

함흥(咸興)은 태조(太祖) 이성계(李成桂)의 고향이다. 차사(差使)는 조정에서 중요한 업무를 주어 특별히 파견하는 임시 벼슬을 이르던 말이다.

 태조가 계비 소생 방석을 세자로 책봉하자 정비 소생 방원이 사병을 동원해 정도전과 방석·방번을 죽였다.

 방원이 왕위에 올라 태종(太宗)이 되자 이성계는 고향 함흥으로 떠나 은거했다. 태종의 누차에 걸친 간청에도 돌아오지 않던 태조는 무학대사가 찾아가 청하자 돌아 왔다.

 왕자의 난을 일으켜 왕위를 차지한 방원은 태조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함흥으로 차사를 보냈으나 태조가 번번이 활을 쏘아 차사들을 죽이거나 가두어 돌려보내지 않았다.

 여기서 유래해 ‘함흥차사’는 심부름 간 사람이 아무런 소식이 없는 것을 비유하는 말로 쓰이게 됐다. <鹿鳴>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