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군, 방공무기통제사 ‘골든아이’ 선발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16면

공군은 ‘대한민국 영공을 지키는 잠들지 않는 눈!’ 2018 공군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 ‘골든아이’에 공중통제(E-737) 부문 김영범 대위(30?공사 59기), 지상통제(MCRC) 부문 박형규 준위(35?방공준사관 5기)를 각각 선발해 5일 시상했다.

골든아이.jpg
방공무기통제사(이하 통제사)는 최 일선 작전요원으로 조국영공과 KADIZ(한국방공식별구역)를 무단 침범한 적 및 외국항공기에 대항해 전장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아군전투기를 최적의 위치로 유도하는 ‘요격관제’ 임무를 수행한다.

공군은 매년 통제사의 요격관제 능력 평가 및 기량 향상을 위해 실시하는 ‘공중전투 요격관제대회’ 우승자에게 ‘골든아이’ 칭호를 수여한다.

평가는 올해 6월부터 별도의 부대별 예선을 통과한 통제사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학술평가’와 ‘실무기량평가’ 등을 통해 최종 우승자를 결정했다.

공중통제 부문 ‘골든아이’에 선정된 김영범 대위는 "방공무기통제사로 E-737에 탑승해 KADIZ를 침범한 외국항공기에 대항해 요격관제 임무를 실시한 기억이 가장 크게 남는다"며 "앞으로도 ‘골든아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지속적인 전술전기 연마로 최고의 방공무기통제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지상통제 부문 ‘골든아이’에 선정된 박형규 준위도 "통제사로서 외국항공기가 KADIZ를 침범한 상황을 처음 접했을 때 느꼈던 막중한 책임감을 잊을 수 없다"며 "‘골든아이’라는 자부심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영공방위의 최 일선에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요격관제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