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돈 측정기’ 늘려 시민들 불안 해소 도움

성남시, 50대 추가 구매 104대 물량 대여 서비스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8면
성남시는 라돈 측정기 50대를 추가 구매해 지난 3일부터 총 104대 물량을 시민에게 대여한다고 5일 밝혔다.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국내산 침대 매트리스 등에서 검출돼 높아진 시민 불안감으로 라돈 측정기 대여 신청자가 몰려 수요를 맞춰 보려는 조처다.

지난 7월 라돈 측정기 54대로 시작한 대여 서비스는 운영 42일째인 현재까지 2천530명이 신청했다.

라돈 측정기를 빌려 쓰려면 시 홈페이지를 통해 대여 신청하면 된다. 받아갈 곳은 환경정책과나 수정·중원·분당구청 환경위생과, 50개 동 주민센터 등 신청자 지정 장소다. 대여료는 1천 원, 대여 기간은 2일이다.

시가 빌려주는 라돈 측정기는 일정 장소에 놔두면 24시간 후에 농도 측정값이 화면에 표시된다.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라돈 권고 기준은 148베크렐(Bq/㎥)이다. 기준치를 넘으면 환기 등을 하고 필요하면 침대 생산 업체에 회수 요청을 하면 된다.

대진침대 측의 회수가 늦어지는 경우에는 청소행정과(☎031-729-3196)로 직접 수거 요청해도 된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제공하는 방사능 차단 비닐로 매트리스를 씌워 놓으면 대진침대 측의 확인 절차 뒤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16개)가 거둬 간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