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도권 집값 잡기… 도내 물량 쏟아진다

안산 등 8개 지역 신규 ‘택지개발’ 과천 115만6000㎡ 미니 신도시급 부천·성남 등 9곳 지구 지정 완료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6면
최근 부동산시장 불안정으로 인해 정부가 주택 공급량을 늘리는 방안으로 경기도내에서만 안산·과천 등 8곳에서 추가 신규 택지 개발이 이뤄질 전망이다.

과천의 경우 미니신도시급에 해당되는 115만6천㎡에 주택 7천100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 포함돼 있어 서울 강남권과 인접해 있는 만큼 부동산시장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5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의왕·과천)국회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LH는 현재 경기도내에서 8곳을 신규 택지로 지정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지역별로 안산 2곳(162만3천㎡, 74만5천㎡), 과천(115만6천㎡), 광명(59만3천㎡), 의정부(51만8천㎡), 시흥(46만2천㎡), 의왕(26만5천㎡), 성남(6만8천㎡) 등이다. 8곳의 총면적은 542만㎡이며, 목표로 제시된 건설 호수는 3만9천189가구에 이른다.

안산 162만3천㎡와 과천 부지는 지자체에 지구지정 제안을 할 예정으로, 안산은 사전 협의를 마쳤지만 과천은 사전 협의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산의 이 부지에서 공급되는 주택은 9천 가구, 과천 부지에서 나오는 주택 물량은 7천100가구에 달할 전망이다.

또 안산 74만5천㎡ 부지의 경우 현재 지자체와 협의 중이고, 광명·의정부·시흥·성남·의왕 부지는 지난 6∼8월 지구지정 제안이 들어갔다.

앞서 국토교통부와 LH는 도내 12곳의 입지를 발표한 바 있다. 부천 원종, 부천 괴안, 구리 갈매, 남양주 진접2, 성남 복정, 성남 금토, 김포 고촌2, 의왕 월암, 군포 대야미 등 9개 지구 479만1천㎡에 3만9천901가구를 공급하기 위한 지구지정도 완료됐다.

화성 어천, 성남 서현, 시흥 거모 등 3개 지구 250만2천㎡는 주민공람이 완료됨에 따라 지구지정이 이어질 예정이다.

기존 12곳에 이번 신규 지정 8곳을 포함하면 도내에서 추진 중인 신규 공공택지는 총 20곳으로, 1천272만3천㎡에 9만6천223가구가 공급된다는 계획이다.

신창현 의원은 "과천은 남태령과 양재대로 교통이 포화상태여서 ‘선 교통 후 개발’이 필요하다"며 "업무 및 IT기업, 상업시설, 자족시설, 문화시설 등 강남 기능의 일부를 이전하는 자족시설 중심으로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코스모스 2018-09-06 01:53:09    
지금도 물량이 많아 가격이 하락하여 팔지도 못하고 있는데 또 물량 폭탄이면 어찌하란 말인지 정책하시는분들은 팩트를 좀 인지하시길...또한 안산 지자체와 조율햤다니 도대체 시민 의견이나 들어보고 해야하지 않나요 그렇다고 서울 사시는분들이 안산까지 올리도 없을텐데.. 참 이해가 안가네요 서울에 한하여 강하게 규제하면 더 나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요 지역 형편에 맞는 정책을 하시기 바랍니다.
175.***.***.4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