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 경제 상황, 거시적으로 적정하게 성장"

장하성 실장, 라디오방송서 밝혀 "경제 망했다는 말은 지나쳐… 고용지표 악화 반드시 회복될 것"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2면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5일 현 경제 상황과 관련, "거시적으로는 적정한 성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이날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지금 상황을 두고 우리 경제가 망했다거나, 위기라고 하는 것은 지나치고 앞뒤가 맞지 않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장 실장은 "우리나라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에서도 성장률이 상당한 상위권에 속한다"라며 "수출도 500억 달러를 사상 최초로 5개월 연속으로 달성할 정도로 좋다. 소비도 비교적 견조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고용지표 악화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국민께 정말 죄송하다"면서 "이건 반드시 회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실장은 "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5천 명 증가에 그쳤다. 과거에는 20만 명, 안 좋을 때도 10만 명을 기록했던 수치"라며 "굉장히 많이 줄어든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전체 생산 가능한 인구 중에서 일하는 사람이 얼마인지를 따진다면 분명히 지금 상황이 나쁜 것은 아니다"라며 "분모(생산 가능 인구)가 급격하게 줄면서 취업자의 절대 수는 줄어드는데 고용률은 올라가는 현상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과 관련, "과거 정부에서는 창조경제, 녹색성장 등 투자중심 성장 정책을 폈지만, 성장률이 높아지지 않았다"며 "그래서 가계의 소득을 늘려주고, 비용을 줄여주고,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는 소득주도성장을 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저임금 인상 문제만을 얘기하며 실패했다고 하는 것은, 큰 그림을 보지 않는 정당하지 않은 평가"라고 반박했다.

장 실장은 정부의 혁신성장과 관련 ‘특정 산업분야를 키우기 위해 규제를 풀면서 정책 후퇴라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그렇게 보실 수 있는 부분도 분명히 있다"고 답했다.

장 실장은 "혁신성장은 과거 정부에서 했던 성장정책의 연장"이라면서도 "단, 과거 정부는 하나의 성장 축만으로 경제정책을 폈다면, 문재인 정부는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두 개의 성장축을 만들었다는 구조적 변화를 봐달라"고 했다.

장 실장은 부동산 정책과 관련, 실수요 주택을 중심으로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는 "강남이니까 다 세금을 높여야 한다는 방식은 곤란하다"면서 "단, 투기가 생기는 부분에 대해 분명히 세금으로 환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9월부터는 전국의 모든 부동산을 누가 소유하고 누가 임대를 하는지 등을 완벽하게 파악하는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다"고 전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