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원도심 쇠퇴 가속화… 도시재생 속도는 ‘느림보’

올해 정부 사업 대상지에 9곳 뽑혀… 기대치 못 미쳐 지역 실망감 커
사업 필요한 읍면동은 232곳… 현 추세로는 27년 걸려야 해결 가능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21면
21-600.jpg
▲ 도시재생 대상 쇠퇴지역. /사진 = 경기도 제공
경기도내 쇠퇴지역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지만 정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가 2년 연속 한 자릿수만 지정되는 데 그쳐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현 추세대로라면 2045년이 돼야 사업 대상지 지정을 완료할 수 있는 추세여서 과감한 지정을 통한 도시재생사업 진행이 요구되고 있다.

5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달 31일 경기도내 9개 대상지를 포함한 전국 99곳을 2018년 도시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도내 도시재생사업 대상지는 지난해 선정된 8곳을 포함해 17곳이 됐다.

올해 선정된 9개 지역은 ▶시흥시 대야동 ▶안양시 석수2동 ▶화성시 황계동 ▶고양시 삼송동 ▶광주시 경안동 ▶평택시 안정리 ▶안산시 월피동 ▶시흥시 신천동 ▶고양시 일산2동으로, 총 800억 원에 달하는 국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하지만 도가 당초 기대했던 두 자릿수 이상 지정이 실패하면서 선정 대상에서 탈락한 지역의 실망감이 커지고 있다.

도가 당초 사전 심의를 거쳐 국토교통부에 지정을 요구했던 지역은 31개 지역이지만 9개 지역만 선정되면서 수용률은 29%에 그쳤다. 지난해에도 도는 31곳의 지정을 건의했지만 8개 지역이 선정되는 데 머물렀다.

문제는 도내 쇠퇴지역이 2016년 말 기준 232곳에 달하고 있다는 점이다. 도내 전체 553개 읍면동 중 42%에 이르는 곳이 쇠퇴지역에 이미 해당돼 있고, 이곳에는 454만 명이 넘는 인구가 거주하고 있다.

쇠퇴비율이 시간이 흐를수록 높아져 가고 있음에도 2년 연속 10곳 미만의 지역에 대해서만 국비 지원이 결정돼 현 추세로라면 향후 27년이 흐른 시점에서야 간신히 사업 대상지로 지정을 완료할 수 있는 상황이다.

지난 정부에서 이뤄진 도시재생 선도사업에서도 2014년의 경우 10개소를 신청했지만 모두 탈락했고, 2016년에는 7개 중 4곳만 선정되면서 지난해 도가 자체적으로 2곳을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지로 선정한 바 있다.

도내 31개 모든 시·군이 원도심 재생사업을 위해 도시재생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미 도내 14개 시는 도시재생지원센터를 설립해 뉴딜사업을 준비 중이지만 정부의 지원 결정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속앓이만 늘어가고 있다.

앞서 국토부는 대선 공약 중 하나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2021년까지 전국에 500개소를 선정해 50조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의 원도심 쇠퇴가 급격하게 진행되면서 보다 많은 지역에 정부의 지원이 이뤄지길 원했지만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했다"며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지 못한 지역은 전문가 컨설팅을 통한 사업계획서 보완, 주민 역량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보다 많은 지역이 사업대상지로 선정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도시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