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창업지원 지역 따라 온도차 ‘뚜렷’

송도 투모로우시티 지원시설 5년간 1000억 투입 예정으로 진행 순조
원도심 드림촌은 시비 투입분 350억 원 중 일부 국비 요구하며 ‘뒷짐’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1면
1-600.jpg
▲ 투모로우시티 전경. /기호일보DB

인천시의 창업지원정책이 민선7기가 약속한 원도심 균형발전과 따로 놀고 있다. 원도심 시설에는 재정 투입을 머뭇거리는 반면 신도심 시설은 대규모 사업 추진에 거침이 없다.

 5일 시에서 열린 간부회의에는 청년 창업을 지원하는 ‘스타트업 벤처폴리스 조성사업’ 추진계획<본보 8월 3일자 1면 보도>이 올라왔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주도하는 이 사업은 송도 투모로우시티에 창업 관련 지원시설과 신산업 육성 거버넌스 시설 등을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2019년부터 5년간 이 사업에 총 1천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직접사업비 495억 원에 창업펀드 505억 원으로 충당한다. 사업 추진을 위해 타당성 용역비 4억 원을 하반기 추경에 요청했으며, 내년 본예산에는 175억 원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직접사업비 외에 창업펀드에도 일부 시비를 투자할 예정이다.

 이와 달리 원도심 창업지원시설 조성사업에는 시 재정을 쓰지 않으려 안간힘이다. 미추홀구에 추진되는 창업마을 ‘드림촌’은 지난해 정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됐으며 박남춘 시장의 공약사항이기도 하다.

 두 사업은 창업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맥이 같다. 하지만 재정 확보를 위한 접근 방식에 온도차가 크다. 시는 드림촌 사업 추진 과정에서 당초 시 재정으로 감당하기로 한 350억 원 중 건립비와 시설설치비에 대해 국비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내년 예산으로 88억 원을 요청했지만 중소벤처기업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같은 공모사업을 진행 중인 부산이나 대구의 경우 현재 자체 예산을 들여 창업지원시설을 조성하고 있다. 지역 형평성 등을 따지면 시의 국비 요구는 관철되기 어려운 상황이다.

 내년도 국비 확보가 힘들자 시는 차선책으로 내년 공사를 위한 최소 비용인 34억 원만 본예산에 올렸다. 국비를 확보하지 못하면 결국 이듬해 시 재정 부담을 키우는 꼴이 된다.

 이 밖에 시가 송도 스타트업 벤처폴리스 조성사업에 우선순위를 두고 서두르는 정황도 확인된다. 인천경제청은 7월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8월 시 지방재정투자사업 심사를 의뢰했다. 결과는 10월 초 나오지만 이미 통과할 것으로 보고 용역비 4억 원을 추경에 반영해 시의회 심의를 기다리고 있다.

 투모로우시티 소유자인 인천도시공사가 추진한 적정 임대료를 비롯한 활성화 방안 연구도 다음 달에야 마무리된다. 시는 7월 말 도시공사에 협조를 구해 진행 중인 연구에 스타트업 벤처폴리스 사업을 추가시켰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추경 용역비가 의회에서 통과하면 이달 말이나 10월 초 타당성조사 및 기본설계에 들어갈 계획이다"라며 "도시공사의 용역 결과를 고려해 임대료나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다시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원도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