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드론산업 클러스터 육성 사업 시작도 전에 ‘찬물’

당정, 항공안전기술원 이전 채비 청라 로봇랜드 부지개발 악영향 시 관계자 "반대의견 전달 논의"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1면
▲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 유휴부지 남측 드론비행장.  <독자 제공>
▲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 유휴 부지 남측 드론비행장 전경. <독자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인천시 무인항공기(드론) 육성사업에 찬물을 끼얹었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 대상에 국토교통부 항공안전기술원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시는 항공안전기술원을 중심으로 청라국제도시 로봇랜드 터에 자생적 드론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할 요량이었다.

 5일 시에 따르면 항공안전기술원은 지난해 5월 10일 시와 드론시험인증센터(가칭) 구축, 드론산업 정책 개발, 드론 전문인력 양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또 둥지를 영종도 정부합동청사에서 청라 로봇랜드로 이전했다. 시는 항공안전기술원에 임대료 없이 제공하고 있다. 항공안전기술원은 현재 로봇랜드 로봇타워 16∼18층, 로봇연구소 1∼3층을 각각 기획관리본부, 항공기술·인증본부로 쓰고 있다. 항공안전기술원은 드론특별비행 검사기관으로, 경량항공기·초경량비행장치 안전성 인증업무를 맡고 있다.

 로봇랜드에는 항공안전기술원과 드론기업 31개가 입주해 있다. 이를 바탕으로 시는 자생적 드론산업 클러스터를 만들기로 했다. 판교(22개)보다 경쟁력이 더 높다고 내다봤다.

 드론산업 클러스터는 드론산업 아이디어를 내고 시제품을 만들어 시험·인증을 거쳐 제품을 생산하고 비행까지 할 수 있는 곳이다.

 이 때문에 박남춘 시장은 지난달 8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혁신경제관계 장관 및 시도지사 연석회의에서 총 사업비 592억 원 지원과 함께 드론산업 클러스터를 인천에 구축할 것을 건의했다. 박 시장은 드론(안전)인증센터(국비 232억 원)를 짓기 위해 청라 로봇랜드 부지를 제공하고, 드론전용비행장(60억 원)은 수도권매립지 땅을 제공하겠다고 제안했다. 또 드론 스타디움(270억 원), 드론시제품 제작 공간(30억 원) 부지도 제공하기로 했다.

 시는 청라 로봇랜드 부지와 수도권매립지 터가 수도권에서 드론 비행이 가장 자유로운 지역(인천공항과 김포공항 관제구역 사이)이고, 항공안전기술원이 로봇랜드에 입주한 점이 강점이라고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공공기관이 지역에서 빠져나가는 것은 반대"라며 "대상에 포함된 한국환경공단, 한국폴리텍대학 등 해당 기관의 의견을 들어 보고 정부에 반대 의견을 전달할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드론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