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십년 단절된 해안가 ‘친수공간’ 조성 위한 공론화 필요

[인천 바다를 시민 품으로]3. 철책 제거 후 활용 고민해야 <完>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19면
19-600.jpg
▲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지난 2010년 조성한 ‘신항 바다쉼터’는 시민들이 낚시도 할 수 있고 서해바다의 낙조를 즐길 수 있도록 전망대와 보행로 등으로 꾸며져 있다. 이병기 기자
국방부가 최근 해안의 불필요한 철책을 제거하기로 해 도심 흉물인 철책 철거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국방부는 최근 국방개혁 2.0 과제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을 반영하고, 작전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국비를 투입해 경계철책 철거 또는 대체한다는 기본 방침을 발표했다.

국방부의 방침으로 전국의 해안과 강가 철책 약 300㎞ 중 절반인 약 150㎞가 철거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방부는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를 거쳐 보다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인천도 해안 철책 일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직까지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인천도 포함되는 지역이 있지만, 아직은 군에서 작전성 검토만 한 것일 뿐, 지자체와의 협의를 거쳐 결정된 것이 아니라 자세히 말하기 어렵다"며 "협의를 하다 보면 위치가 변경될 수도 있고, 철책이 추가로 필요한 경우도 있을 수 있어 순차적으로 각 지자체들과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인천시의 철책 철거계획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인천은 현재 강화와 옹진을 제외한 212㎞의 해안 중 63.6㎞에 철책이 설치돼 있다.

시는 2016년 규제개혁의 일환으로 국방부와 해안 철책 제거를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 총 2단계 계획 중 1단계로 아암물류2단지(5.58㎞, 목표 2019년), 북인천복합단지(2.22㎞, 2025년), 남동산단 해안도로(2.4㎞, 2018년), 영종남측방조제(6.8㎞, 2025년) 등에 설치된 철책을 우선적으로 철거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2025년 이후에는 아암물류1단지(2.18㎞)와 로봇랜드 주변(1.75㎞), 소월미도(인방사, 0.35㎞), LNG기지 주변(5.6㎞) 등의 철책을 철거한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시민 염원인 철책 철거가 가시화되면서 지역에서는 철책이 사라진 공간을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온다.

박주희 인천녹색연합 사무처장은 "철책이 없어진 해변에 사람들이 찾을 수 있도록 대중교통 등의 접근성이 갖춰져야 하고, 직접 해안에 들어가 볼 수 있는 지역인지도 고민해 봐야 할 것"이라며 "이 부분들을 시가 일방적으로 정할 것이 아니라 어떻게 디자인할 것인지 지역사회와의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철책 제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