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재범 쌈디 ‘향간의 소문’ 일축 … ‘사직서’의 이유는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0면
박재범 쌈디 ‘향간의 추측’ 일축 … ‘사직서’ 낸 이유는

'한끼줍쇼'에서 쌈디와 박재범이 불화설을 일축시켰다.

5일 JTBC '한끼줍쇼'에서는 쌈디와 박재범이 출연해 반포동에서의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쌈디는 박재범과의 불화설에 대해 "제가 최근에 AOMG 공동 대표직을 그만두면서 그런 얘기들을 많이 하더라"며 "저희는 평화롭다"고 언급했다. 
a.jpg
▲ '한끼줍쇼'에서 쌈디와 박재범이 불화설을 일축시켰다.

이어 쌈디는 "돈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라며 "대표직을 하면서 게을러진 것도 있고, 절실함이 부족한 것도 있어서 초심으로 돌아가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상황을 “그냥 갑에서 을로 내려온 거다”라고 표현했다.

박재범은 "얼마 전에 형이 노래를 냈다. '미 노 제이 팍'이 제목인데 내 이름이 들어가니까 사람들이 디스곡인 줄 알았다"고 했다.

앞서 쌈디는 신곡 미 노 제이 팍을 통해 박재범의 '열일'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한 자신에 대해선 '레임덕'이라고 표현하고 "점점 기울어지는 책임감의 무게히트 몇 개로 재탕하는양심 없는 나의 무대"라고 자책하기도 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