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도심 해안 철책 조속히 철거해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11면

국방부가 최근 해안의 불필요한 철책을 제거하기로 하면서 인천 도심의 흉물인 철책 철거계획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최근 국방개혁 과제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을 반영하고, 작전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국비를 투입해 경계철책 철거 또는 대체한다는 기본 방침을 발표했다. 철책이 주민생활 향상과 지역 경제발전의 장애물로 지적돼 온 만큼 대북경계 작전에 영향이 없는 선에서 철책 철거 작업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인천은 현재 강화와 옹진을 제외한 212㎞의 해안 중 63.6㎞에 철책이 설치돼 있다. 대부분 한국전쟁 이후 설치된 것이지만 이들 철책은 무장한 적을 막겠다는 당초 취지와 달리 시간이 흐르면서 역할이 없어진 채, 흉물로 전락한 지 오래다. 인천시민은 반세기 넘게 바다를 곁에 두고도 해안철책으로 인해 해양도시라는 지역 특성을 상실한 채 삶의 질 향상마저 제한 당하는 등 바다는 그저 그림의 떡에 불과했다. 이는 시민들의 애향심과 정체성 상실을 의미하는 것으로, 철책 설치는 시대 흐름에도 맞지 않고 인천시민의 정서와도 괴리돼 있는 불필요한 장애물이다.

 현재의 남북 대치 상황에서 접경지역은 철책을 걷어내기가 쉽지 않을 수 있지만 불필요한 지역, 특히 도심지역 철책 제거는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다. 첨단 전자장비 시대에 철책선은 구시대적인 유물이다. 해안 철책은 당초 간첩침투 방지용으로 설치했지만 지역 경제활동 제한으로 주민들의 일자리 창출과 소득 증대에 걸림돌이 되고 있을 뿐 아니라 이제는 자연경관을 훼손하는 흉물로 전락했다. 따라서 국가안보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과학적 대체 감시장비를 설치하고 철책을 획기적으로 철거함으로써, 주민 불편 해소와 재산권 보호는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인천 해안을 둘러싼 철책을 걷어내고 바다를 시민 품으로 돌려놓는 것은 인천시민의 오랜 염원이다. 이제 염원인 철책 철거가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 철책이 사라진 공간을 제대로 활용할 방안 마련을 고민해야 한다.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접근성 확보는 물론, 시민들에게 해양 체험 기회를 제공할 해양 문화공간을 창출해 나가야 한다. 아름다운 친수공간을 시민들에게 되돌려주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천시와 지역사회가 머리를 맞대주기 바란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MK 2018-09-07 12:05:11    
철책을 철거한다는건 적의 침입에 대비한 최선의 방어선을 없애겠다는 의미인것 같습니다. 인천시민의 염원은 안전한 삶이지 철책없는 불안한 삶이 아닐 것입니다. 그럼 국방부에서는 더 많은 병사를 해안선에 배치하는 건지도 궁금합니다.
211.***.***.15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