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도심 활성화·일자리 창출 골자 박남춘號 조직개편안 상임위 통과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3면
박남춘 인천시장의 원도심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시정 철학이 담긴 조직개편안이 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지난달 1일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내용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일부 과(課)의 소속을 바꿨다.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6일 ‘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정무경제부시장을 균형발전정무부시장으로 바꾸고, 그 아래 원도심재생조정관(개방형 2급)을 채용해 도시재생건설국과 도시균형계획국을 이끄는 체제다. 일자리경제본부(2∼3급)를 신설하고, 산하에 일자리기획관(3급)을 두는 체제로 개편한다.

시는 또 서해평화협력지대 구축을 위한 조직을 기획조정실 아래 (가칭)남북교류협력담당관(3개 팀)을 신설한다. 재난안전본부 명칭도 시민안전본부로 바꾼다. 시는 정책기획관에서 도시재생건설국으로 옮기려 했던 원도심스마트정보담당관을 그대로 두기로 했다.

또 도시재생건설국에서 시민안전본부로 이동하기로 한 건설심사과도 마찬가지다. 국(局)을 옮기지 말자는 직원 의견이 반영됐다.

시는 다음주 중으로 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 개정안을 만들어 팀 단위까지 조직개편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 안팎에서는 원도심 활성화에 핵심 역할을 하는 도시재생과와 주거환경과에 팀 단위를 축소하는 부분을 걱정하고 있다.

도시재생과 재생정책팀과 계획팀을 합치고, 주거환경과 저층주거지관리팀을 없애 갈등조정센터(팀)를 만드는 것은 오히려 업무를 방해하는 조직개편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