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과천시, 빅데이터 활용 민원 발생률 최소화키로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8년 09월 09일 일요일 제0면

과천시는 범정부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이용해 전자민원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 방안을 마련, 행정업무 능률을 향상시키고 민원 발생률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시는 앞서, 지난 3월부터 3개월 간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개년에 걸쳐 제기된 전자민원 7천514건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이용해 민원 유형과 빈도 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자민원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가장 많은 건수를 차지한 것은 불법 주정차 관련 민원(47%)과 택시 승차 거부 및 불친절 관련 민원(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일요일, 월요일, 수요일 순으로 민원이 많이 제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별 발생 민원을 분석한 결과, 중앙동은 불법현수막, 재건축 아파트 철거 관련 민원이 가장 많았으며, 갈현동은 재건축 아파트 철거 및 지식정보타운 조성 공사 관련 민원, 별양동과 부림동, 과천동은 도로변 쓰레기 민원, 문원동은 주차장관련 민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이러한 분석 결과를 전 부서에 공유하고, 시민들의 민원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선제적 대응 방안을 수립해 운영하도록 할 방침이다.

박진수 정보통신과장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데이터 기반의 효율적인 시정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현재 시는 도로 주변의 쓰레기 무단투기 건과 관련해 빅데이터 분석에 착수했으며, 도로 주변 쓰레기의 경우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대응 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