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의용 "中, 한반도 문제 해결 적극 협력"

중국서 양제츠 정치국원 만나방북결과 설명 한중 현안 논의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제2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8일 오전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날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정 실장은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했으며, 중국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정 실장은 베이징에서 양제츠 중앙정치국원을 만나 지난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내용 등 한반도 문제와 한중 간 현안을 논의했다.

정 실장은 이날 귀국한 직후 기자들을 만나 중국 측이 우리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높이 평가하면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베이징에서 양 정치국원과 최근의 한반도 정세, 한중 양국 간의 관계 발전 방안을 폭넓게 협의하고 돌아왔다"며 "중국 측은 곧 있게 될 남북정상회담과 유엔총회 계기에 열릴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획기적 해결을 위한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중국 측도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 정치국원과 저는 올 하반기에 있게 될 다자정상회의 계기에 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양자 회담을 추진하기로 했고 시 주석의 공식 방한을 조기에 실현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지난해 문 대통령의 국빈 방중을 계기로 더 촉진된 여러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더 확대·발전해 나가기로 했다"며 "필요하면 오늘과 같은 한중 간 안보 전략대화를 수시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관심을 모았던 종전선언과 비핵화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정 실장은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공항을 떠났다.

한편, 정부는 일본에도 특사를 파견하는 등 한반도 주변국을 상대로 한 비핵화 중재 여건 조성에 나섰다.

정 실장과 함께 특사단 일원으로 평양에 다녀온 서훈 국가정보원장 역시 특사 자격으로 9일 일본을 방문, 1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해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귀국할 계획이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