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양신협 이사장 불법 대출 의혹 조직적 공모 직원 7명 경찰 고발

비대위 "정상화 위해 강력 대응"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제19면
19-대출.jpg
▲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연합뉴스
인천계양신용협동조합(계양신협)의 불법 대출 의혹과 관련, 경찰의 수사가 이사장에 이어 직원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해 건설사에 대한 담보물의 감정평가 금액 부풀리기를 통해 불법 대출과 동일인에 한도금액 초과 대출 등 약 70억 원 상당의 불법 대출 혐의로 계양신협 이사장과 일부 직원을 상대로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이사장 A씨에 대한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검찰에 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검찰이 구속영장을 반려하면서 불구속 상태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계양신협 조합원들은 최근 ‘계양신협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이사장과 함께 다수의 건설사를 상대로 불법 대출에 가담했다며 직원 7명을 경찰에 고발하는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이들은 비대위를 통해 직접 이사장 및 관련자들의 모든 불법행위를 폭로하고 계양신협을 정상화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비대위 관계자는 "내부 회의를 통해 이사장의 불법 대출 행위에 조직적으로 공모한 신협 직원 7명을 경찰에 고발했다"며 "비대위 차원에서 계양신협 내부의 모든 불법행위를 밝혀 수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계양신협 측은 현 경영체제에 불만을 품은 일부 조합원들이 건설사에 대한 대출 건을 두고 악의적인 흠집 내기를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계양신협 관계자는 "여신(與信) 심의를 통해 정당한 대출을 해 줬고, 정상적인 상환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비대위 측에서 주장하는 신협의 경영위기는 없으며, 불법 대출 의혹에 관해서도 경찰에서 소상히 밝힐 것"이라고 해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불법 대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