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소년쉼터, 운영주체 재정 등 분석해야"

수원시 공공성 확보 방안 토론회서 ‘연구 필요성’ 제기
전문가들 직영 등 장·단점 분석 통해 투명성 확보 주장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제23면
가출 청소년을 보호하는 ‘수원시청소년쉼터’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청소년쉼터의 민간위탁·직영 등 운영주체에 따른 장단점 연구가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수원시는 지난 7일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대회의실에서 ‘청소년쉼터 운영의 공공성 확보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수원시청소년쉼터의 향후 운영 방향을 모색했다.

수원시청소년쉼터는 남·여 단기청소년쉼터 2곳(인계동·권선동)이 있다. 가출 청소년을 보호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상담·치료활동을 하는 청소년 복지시설이다.

청소년쉼터는 ㈔참빛청소년상담마을에서 수탁운영하고 있고, 계약기간은 올 연말까지다. 시는 청소년쉼터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단계적으로 공공형 쉼터를 조성해 시가 직접 운영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시는 ▶기존 위탁기관 재위탁 ▶신규 위탁기관 선정 ▶시 직영 전환 ▶수원시청소년재단 위탁 등 네 가지 운영 방안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청소년쉼터 운영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서는 쉼터의 본래 목적인 보호 기능을 살리면서도 운영주체의 재정 등 여건을 분석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토론회에는 전은설 청소년미래 대표, 백혜정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영옥 수원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진은설 대표는 "청소년쉼터는 운영주체인 법인이나 개인이 쉼터 건물(공간)을 마련해야 한다"며 "운영주체의 재정에 따라 쉼터에서 생활하는 청소년들의 안전이 보장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청소년쉼터 운영 현황을 다각적으로 분석해 수원시만의 공공성 강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혜정 선임연구위원은 "공공성 강화를 위해 쉼터 운영주체를 전환하는 것은 심사숙고해야 한다"며 "시설 안전성, 종사자 처우 등 대부분 쉼터 운영의 문제는 재정이 확보되면 해결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현재 수원시청소년쉼터 운영과 관련해 수원시청소년재단의 역량과 민간위탁·직영의 장단점에 대한 연구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영옥 문화복지위원장은 다양한 청소년 관련 단체의 운영 가능성을 열어놓고 운영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