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시公 아파트 건축비 실제보다 26% 비싸다

경실련 원가 분석 결과 "평균 4400만 원 차이" 주장
경기도시공사 "공사비와 비교하는 것이 타당" 반박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제23면
경기도시공사가 진행한 아파트 건축원가 공개와 관련, 소비자에게 분양한 건축비와 실제 건축비가 3.3㎡당 26%의 차이가 있다는 주장이 시민단체 차원에서 제기됐다.

이에 경기도시공사는 이번에 공개한 내역은 건설공사원가로, 시민단체가 비교한 입주자 모집공고 시 ‘건축비’가 아니라 ‘공사비’와 비교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반박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7일 "2015년 이후 분양한 다산신도시 3개 블록, 고덕신도시 1개 블록, 동탄2신도시 1개 블록의 분양원가 서류를 입수해 분양원가 내역을 분석했다"며 "분석 결과, 도시공사가 공개한 아파트 공사원가의 실제 건축비를 보니 소비자에게 분양한 건축비와 실제 건축비가 3.3㎡당 26%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분석 결과 진건S-1은 분양건축비 643만 원, 도급건축비 495만 원으로 차액이 148만 원이었으며, 고덕A-9는 분양건축비 673만 원, 도급건축비 552만 원으로 121만 원이었다"며 "전용 84㎡ 기준 진건S-1는 4천900만 원, 고덕A-9는 4천만 원 등 평균 4천400만 원의 건축비가 부풀려진 셈이다. 전체 가구로 계산하면 진건S-1는 771억 원, 평택고덕A-9은 306억 원의 건축비가 차이 났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도시공사는 "다산S-1블록의 경우 이번에 공개된 공사비는 2천577억1천200만 원이었지만 입주자 모집공고 시 분양원가에 표시된 공사비는 2천607억8천798만 원이었으며, 고덕A-9 역시 이번에 공개된 공사비는 1천397억9천500만 원이지만 입주자 모집공고 시 분양원가에 표시된 공사비는 1천377억8천893만 원으로 차이가 있는 등 건축비가 아닌 공사비로의 비교가 적절하다"고 해명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