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산역에서 흉기 인질극, 극강의 방법 썼다, 난동 시비 사건에 '꼼짝 마'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9월 09일 일요일 제0면

부산역에서 흉기 인질극, 극강의 방법으로 ... 시비에 난동까지 '꼼짝 마'

부산역에서 흉기 인질극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KTX에 무임승차했던 한 남성이 부산역에 내려 흉기를 들고 인질극을 벌였다. 무임승차를 들켰기 때문이었다.

WeChat Image_20180806114451.jpg
▲ 부산역에서 흉기 인질극

해당 남성은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맞아 검거될 수 있었다. 자칫하면 시민이 다칠 수 있었다.

네티즌들은 "bb*** 요즘 이상한 사람들이 너무 많은 듯 무섭다" "do*** 테이저건 잘 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들어 범죄자를 제압하기 위한 경찰의 '테이저건' 사용이 잦아지고 있다.

지난달 8일에는 경북 영양읍 동부리에서 40대 남성이 흉기를 가지고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관의 테이저건을 맞고 쓰러졌다.

또 지난해 7월에는 래퍼 정상수가 시민과 시비가 붙자 제어하지 못하고 난동을 피웠다. 그는 경찰의 테이저건에 쓰러졌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