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수소버스 눈독… 전기는?

정부예산 450억까지 오르자 市 맞춤행보 사업설명회 경기·서울 등 他 지자체 관심 차량·충전소 구축비용 등서 장단점 상이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7면
▲ 현대자동차 수소버스.  <독자 제공>
▲ 현대자동차 수소버스. <독자 제공>

인천시가 친환경 차량 도입을 전기버스에서 수소버스로 눈을 돌리고 있다. 전기버스 확대는 박남춘 시장 공약으로 미세먼지 주범인 대기오염물질의 배출 축소가 목적이다. 정부가 수소버스 예산을 약 450억 원까지 끌어올리자, 시가 발을 맞추는 모양새다. 전기버스와 수소버스는 차량 가격과 충전소 구축 비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각각 장·단점을 갖고 있다. <표>

Untitled-1.jpg

10일 시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시는 지난 7일 환경부 수소버스 시범사업(2019∼2020년)에 응모했다. 내년 5대 도입을 목표로 환경부와 서구 가좌동에 수소충전소를 만들 계획이다.

현재 9개 가량의 버스운송업체가 수소버스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 5일 열린 수소버스 시범사업 설명회에는 서울시와 경기도, 부산시, 대전시 등 다수의 지자체가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소버스는 대당 8억3천만 원으로 환경부 2억 원, 시비 2억 원, 제작사(현대자동차) 2억800만 원, 저상버스(국토교통부, 시) 9천200만 원 등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버스업체는 1억3천만 원 정도만 내면 된다. 환경부는 시범사업 종료 뒤 낡은 핵심 부품을 무상 교체해 계속 운행하게 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는 약 30억 원의 예산이 든다. 환경부는 설치비용의 50%를 보조금(1개소당 최대 15억 원)으로 지원한다. 정부는 국토부 160개소(휴게소), 환경부 150개소(도심거점) 등 수소충전소를 확충하고 운영을 맡을 민간 SPC 설립을 추진한다. 현재 전국의 수소충전소는 10곳밖에 없다.

환경부는 이달 중 수소버스 시범도시를 잠정적으로 선정하고 12월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내년 1분기 수소차의 안전과 환경, 연비 인증 완료 및 법령을 고시하고 보조금 지침을 개정한다.

내년 6월까지 시범사업용 수소버스 제작을 완료하고 4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시범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시범사업이 끝나면 수소버스를 양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소버스에 대한 문제점도 있다. 전기버스(4억5천만 원)에 비해 가격이 비싸고 충전소 구축 비용도 더 많이 든다. 전기버스 충전소는 약 8천만 원의 예산이 필요하다. 비용만 따지고 보면 전기버스가 친환경 차량으로 더 알맞다. 시는 내년 전기버스 10대를 돌릴 계획이다. 이 때문에 박 시장도 전기버스 세계 최대 생산지인 중국 선전 출장을 고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공약은 전기버스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라며 "수소버스 공모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수소버스 도입은 내부에서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전기버스와 같이 해보고 확대해도(결정해도) 된다"며 "정부도 (수소버스를) 밀고 있고 해서 정책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