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지도부 "세종시에 국회 분원 설치해야"… 행정수도 역할 강조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2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적극 나섰다.

10일 세종시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에 이어 최고위원들은 한목소리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4일 정기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회 세종의사당의 세종시 설치가 중요하다"며 "실질적인 행정수도를 빨리 안정시켜 지방분권과 국가 균형발전의 허브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 대표는 "세종시는 사실상 민주당이 만든 도시로 행정수도로서 제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최고위원들은 잇따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필요성을 주장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국회에 계류 중인 ‘국회의 세종시 분원 설치’ 문제를 언급했다. 박 최고위원은 "비효율성과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세종시에 국회 분원 설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 행정기관이 세종시로 이전한 상황이기 때문에 국회로 장관들이 출석하기 위해 많은 시간과 비용을 소비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세종시에 국회 분원을 설치하는 것은 세종시를 행정중심도시로 완성하고 행정 비효율을 해소하는 핵심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회는 하루빨리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심의에 들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헌법 개정 시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헌법에 명문화해야 한다"며 "국회 분원 설치 등 필수 인프라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태영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