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남북회담 후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안’ 처리

홍영표 "결과 보며 더 논의키로" 불필요한 정쟁화 없도록 뜻 모아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2면
여야가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안 처리를 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약속했다.

여야 원내대표가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을 정상회담 이후 논의하기로 한데는 야권의 반발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민주당은 판문점선언의 신속한 비준동의를 강조해 왔고, 한국당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비준 동의안 처리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지금 상황에서는 비준동의안이 원활하게 처리되기는 힘들어 보인다"며 "야당이 강하게 반대하면 정쟁으로 비화돼 정상회담을 앞두고 별로 좋지 않을 것 같아 제가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내일 정부가 판문점 선언에 대해 국무회의에서 의결을 하고 국회로 비준동의안을 보낸다고 했는데 정부로서는 필요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이 문제가 너무 정쟁화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국회로 보내오면 3차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후에 회담 결과를 보면서 더 논의하기로 했다"며 "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정쟁화하지 말자는 뜻을 모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핵 폐기에 대한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지면 국회 차원에서도 상당히 심도 있는 논의를 해서 뒷받침을 하겠다"며 "남북정상회담 개최 전에 비준동의안으로 불필요한 정쟁을 야기하지 않기로 뜻을 모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여야는 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비준동의안 문제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심도 있게 논의한 후에 본회의 처리 여부를 정할 예정이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