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국회의장단·여야 대표에 ‘평양 정상회담’ 동행 요청

"비핵화 문제 매우 중대한 시점" 외교통일위원장 등 9명에게 제안 경제인 등 초청자 대상도 논의 중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2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초청한다고 10일 밝혔다.

초청 대상은 문희상 국회의장,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9명이다.

임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전하면서 "아무쪼록 금번 평양정상회담에 동행해 주시기를 정중하게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임 비서실장은 "문희상 국회의장께서는 남북국회회담을 이미 제안한 것으로 안다"며 "어느 정도 반응이 있었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나, 이번이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회가 함께해야 제대로 남북 간에 교류협력이 안정적으로 열릴 것이라는 얘기가 많았다"며 "국회 외통위를 중심으로 한 국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부연했다.

특히, "저희가 초청하는 분들이 일정의 어려움도 있을 수 있고, 정치적 부담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남북 간 새 장이 열리는 순간이며, 특히 비핵화 문제도 매우 중대한 시점인 이 순간에 대승적으로 동행해 주길 다시 한 번 정중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임 비서실장은 "이런 논의를 할 때마다 국회가 정상회담을 수행하는 것이 맞느냐는 얘기가 있었던 것을 제가 기억한다"며 "그래서 이번에는 별도의 국회·정당 특별대표단을 구성하는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정상회담 동행을 재차 요청했다.

한편,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할 이번 대표단 규모를 200명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아직 대표단 구성에 대한 의견들을 종합하고 있다. 마무리하지 않은 상태"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고위관계자는 "사실 200명이라고 하면 실제 대표단 규모가 크지 않다"며 "과거 두 번의 정상회담을 보면 의전·경호·행정 지원 등을 아무리 줄여도 100명 안팎이 된다. 그리고 언론인이 50명 정도였던 것 같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특히 "경제인들도 꼭 저희들은 함께했으면 한다"면서 "어느 정도 범위의 어떤 분들을 모실 지는 아직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분야는 물론이고 사회분야에 대한 고민도 있어야 할 것 같다"며 "방문단이 구성되고 나면 당연히 다시 발표할 것이며, 가급적 소상하게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