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쉼없이 달려온 손흥민, 오늘 칠레전 출전 전망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컨디션 굿"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15면
‘혹사논란’을 겪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이 칠레와 친선경기에서도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을 내일 경기에 출전시킬 것인가’라는 질문에 "모든 선수는 내일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정상적인 컨디션을 갖고 있다"라고 답했다. 손흥민의 몸 상태가 괜찮은 만큼, 그를 특별히 뺄 이유가 없다는 뜻이다.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평가전을 치른다. 지난 7일 코스타리카와 데뷔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던 벤투 감독은 칠레전에서도 승리해 부임 후 초반 분위기를 띄우겠다는 각오다. 벤투 감독은 "부담이 되긴 하지만, 모든 것을 짊어지고 칠레전에 나설 것"이라며 "지난 일주일 동안 훈련했던 것을 확인하는 기회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대 팀이 누구든, 우리의 경기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는지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공격수들의 수비 참여, 수비수들의 공격 참여를 주문하기도 했다. 그는 "공격수들이 최전방에서 적극적으로 압박플레이를 펼치고, 수비수들은 후방에서 공격을 시작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라며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고 조직적인 움직임을 유도하는 게 내 역할"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