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 읍면동 직업상담사들이 자신의 직업 걱정"

민노총 노조, 시에 정규직 전환 촉구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18면
2018091001010003254.jpg
▲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평택·안성지역노동조합원들이 평택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택시 읍·면·동 직업상담사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고 있다. 홍정기 기자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평택·안성지역노동조합(이하 민노총 노조)이 평택시 읍면동 직업상담사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노총 노조는 10일 평택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상시지속업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발표 이후 현재 3단계 마지막 전환 대상으로 ‘민간위탁기관’이 남았지만 평택시 읍면동 직업상담사는 파견에 가까울 뿐만 아니라 위탁업체 또한 인력 용역 역할을 하는 노무대행 기관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에서 민간위탁 노동자는 전환 단계에서 마지막인 3단계로 미뤘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내년에 관련 지침이 된다고 하나, 그 대상이 누가 될지 모르고 전환의 시기도 특정되지 않아 읍면동 직업상담사들은 일상적으로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며 "직업상담사인 본인의 직업을 걱정해야 하는 웃지 못 할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가 지나가면 내년에도 같은 고민을 하는 불안하고 위태로운 비정규직 처지에서 시민에게 일자리 상담을 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 것으로,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중심 정책 방향에서도 우선돼야 할 직업상담사는 고용 형태를 불문하고 정규직 전환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노총 노조는 "직업상담사의 평균 인건비에서 간접노무비와 용역업체의 이윤을 보장해 주고 있다는 것과 3년째 150만 원대의 인건비 수준으로 머물러 있는 현실을 바꾸기 위해서라도 평택시가 정규직 전환을 결단해야 할 때"라며 "더 이상 희망고문은 멈춰야 한다"고 성토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