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원도심 빈집 실태조사 돌입… ‘빈집은행’ 내년 구축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3면
인천시는 원도심 빈집 실태조사와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빈집 정보를 조회하고 활용할 수 있는 ‘빈집은행’을 내년에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이달부터 인천 전역의 빈집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국감정원과 ‘빈집 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빈집의 소유자가 동의할 경우 빈집은행에 정보를 공개해 빈집 활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는 또 군·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도시공사, 인천연구원 등과 함께 실무협의체를 꾸려 빈집 관리 관계자와 긴밀한 협력체계로 지역 실정에 적합한 빈집 활용, 민간의 활용을 유도하는 간접적인 지원정책, 빈집의 활용을 도모하기 위한 관련 법령 개선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