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빛장 열다

수원문화재단, 수원화성 성곽길 활용한 ‘야간 문화 콘텐츠’ 공유
화려한 조명 설치해 운치 있는 산책… 밤에 듣는 관광해설도 흥미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13면
조선 정조 때인 1796년 완공돼 18세기 가장 독특한 건축물로 인정받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은은한 불빛이 새로운 풍경을 자아내며 고즈넉한 밤 운치를 선사하는 빛의 길이 열린다.

13-1.jpg
수원문화재단은 문화유적지를 활용한 스토리텔링 및 야간 콘텐츠 운영을 통해 문화유적지 관광명소화와 체류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관광공사가 주관한 ‘2018 문화유적지 관광활성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오는 14일부터 23일까지 ‘빛의 산책로, 수원화성’을 수원화성 일원에서 개최한다.

수원화성의 주간 중심 운영에서 야간을 활용한 프로그램 도입 및 수원화성 성곽길을 경관 중심에서 보행 중심으로 전환, 수원화성 주요 건축물에 수원의 스토리를 가미한 멀티미디어 영상, 특수조명을 설치해 전통과 기술이 융합된 야간 관광 랜드마크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빛의 산책로, 수원화성’은 ‘미로(美路) 홀릭’을 주제로 ‘미로에 홀리다’, ‘미로를 노닐다’, ‘미로에 반하다’ 세 가지 테마로 야간 콘텐츠를 구성됐다.

첫 번째 테마 ‘미로(美路)에 홀리다’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과 빛의 컬래버로 연인, 가족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킬러콘텐츠다. 화서문에서 장안문을 거쳐 화홍문까지 빛의 산책로를 선명하게 장식한다.

화서문 성벽에는 수원화성의 과거와 현재를 잇는 미디어 영상을 비추며, 화서문부터 장안문까지 성곽길을 중심으로 관광객이 걷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자연경관물, 비탈길, 계단에 휘황찬란하거나 은은한 불빛으로 관광객들의 경관 시야를 한층 넓힌다. 장안문에는 외벽과 옹성에 무예24기와 정조대왕 능행차 반차도를 조명아트로 표현한다. 화홍문과 용연은 BGM과 특수조명을 설치해 탁 트인 넓은 자연공간에서 만끽하는 빛의 향연은 화려한 볼거리를 넘어 고요함과 아늑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장안문에서 화홍문까지 깃발을 활용한 전통 등(燈)간을 설치해 화려함보다는 은은한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두 번째 테마 ‘미로(美路)에 노닐다’는 밤에만 느낄 수 있는 색다른 예술 체험과 문화가 스민 夜(야)시장으로 ▶성곽길 위에 자기만의 색을 입히는 컬러링북 ▶나만의 능행반차도 만들기 ▶얼굴에 빛이 내리는 야광 보디&페이스페인팅 체험 프로그램 ▶화서문부터 장안문까지 지역단체와 연계한 ‘문화 야(夜)시장 미로(美路)장터’가 진행된다. 또 ▶수원화성 역사와 문화에 대한 스토리를 듣는 야간 문화관광해설 ▶수원화성 성안마을 골목 어귀의 풍경을 이야기로 풀어나가는 행궁동 왕의 골목 마을해설 ▶시원한 가을바람을 쐴 수 있는 야밤 자전거 택시 ▶문화관광 재현배우와 함께 하는 성곽길 투어 등 보고 듣는 문화관광 해설 프로그램 ‘미로(美路) 이야기’도 운영된다.

마지막 테마인 ‘미로(美路)에 반하다’는 감성적인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콘텐츠로 지름 5m 대형 보름달 모형, 실루엣을 활용한 그림자, 빛의 오케스트라 포토존이 준비돼 잊을 수 없는 가을밤을 만나게 된다.

연인, 친구, 가족과 함께 하면 더욱 좋은 ‘빛의 산책로, 수원화성’은 살아 숨 쉬는 세계문화유산과 낮에서 느낄 수 없는 감동과 스토리를 연출한 특수조명, 야간 문화재 해설, 지역 상권과 연계성을 한층 강화해 기존 행사와 차별화를 느낄 수 있고, 문화재의 존재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하고 찬란하게 빛나는 수원화성 성곽길에서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