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바른미래 ‘정상회담 동행 제의’ 비난

김병준 "설득의 문제 아냐" 거부
손학규 "보여주기 식 진행 안돼"
이해찬·정동영·이정미 합류할 듯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2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청와대의 정상회담 동행 제의를 비판하며 거부 입장을 다시 한 번 명확히 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11일 국회를 찾아 청와대의 남북정상회담 국회 동행 초청의 취지를 설명하면서 재차 참석을 요청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반응은 냉담했다.

이에 따라 남북정상회담 동행 제안에 긍정적으로 답변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만 평양행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한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정상회담 평양 동행은 설득의 문제가 아니다"며 거부 입장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청와대가 먼저 야당에 방북 동행 이야기를 한 뒤 발표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렇게 정당 대표들을 초청하는 것은 결례"라며 "청와대가 국회와 각 정당을 정상회담의 곁가지로 끌어 들이는 모습은 자연스럽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한병도 정무수석 예방을 받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거부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혔다.

손 대표는 "국회의장과 정당 대표가 대통령을 수행하는 것은 민주주의 원칙에도 어긋나는 것이고 그렇게 간다고 하면 결국 국내 정치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손 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비핵화의 길을 열기 위해 깊이 있게 협의를 해야 하는 자리지 잔치를 하거나 보여주기 식으로 진행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사전 논의도 없이 이뤄진 청와대의 제안은 예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한병도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은 이주영 국회부의장 역시 불참 입장을 재차 밝혔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