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어린이집 갈등 불씨 된 ‘회계관리시스템’

도, 투명성 확보 위해 도입 나서자 연합회 회원 집회서 "자율권 침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18면
▲ 경기도 내 민간 어린이집 원장 1천여 명이 11일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하고 경기도가 추진 중인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시행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 경기도 내 민간 어린이집 원장 1천여 명이 11일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하고 경기도가 추진 중인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시행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가 어린이집에 지원되는 보육예산의 투명한 관리 등을 위해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나서자 도내 어린이집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소속 회원 1천여 명은 11일 경기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경기도의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은 어린이집의 자율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사찰"이라며 시스템 시행 중단을 촉구했다.

도는 지난해 농협·신한은행과 협약을 맺고 ‘경기도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을 구축, 회계관리시스템을 어린이집에 무상 지원하고 이달부터 도내 국공립어린이집 717곳에 도입하기로 했다. 나머지 1만1천여 개 민간어린이집은 시스템 도입에 자율적으로 참여토록 했다. 서울시의 경우 이미 2007년부터 어린이집에 회계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전체 어린이집의 82.3%가 쓰고 있다.

그러나 어린이집연합회 등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보육통합정보시스템’만으로도 충분히 검증이 가능하고 투명성이 확보돼 있다"며 "수요자 측면에서 고려되지 않고 도입된 시스템은 행정기관의 편의성만을 판단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신한은행·농협만으로 주거래 은행을 강제한 것은 운영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영유아보육법상 프로그램을 강제할 수 없고 법률유보의 원칙을 위반해 위임의 한계를 일탈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경기도의회도 도내 어린이집의 이러한 반발에 동참하고 있다. 진용복·성준모 의원 등은 지난달 말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도정질의에 나서 "보육환경이나 지역적 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탁상행정"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하지만 도는 어린이집 재무회계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서는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도와 도내 어린이집 간 충돌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