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관광비자로 태국여성 입국시켜 성매매업소 공급한 조폭 등 24명 검거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19면

태국 여성을 관광비자로 입국시켜 성매매업소에 공급한 조폭 등 24명이 검거됐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사지업소 취업을 미끼로 태국 여성들을 관광비자로 입국시킨 후 성매매업소에 공급한 알선책 조직폭력배 A(33)씨와 B(40)씨 등 2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감금, 강요, 공갈) 및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이들에게서 태국 여성을 공급받은 성매매업주 등 22명도 형사입건했다.

A씨와 B씨는 태국 현지 공급책 C(47)씨와 공모해 지난해 5월부터 1년여 동안 태국 여성 300여 명을 관광비자로 입국시켰다. 이후 성매매업소에서 여권과 소지품 등을 빼앗은 뒤 성매매를 강요·알선해 수익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기에 지방 성매매업주들에게 1인당 100만~200만 원의 알선료를 받고 공급해 5억 원 상당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태국 여성 8명을 외국인여성보호센터에 인계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태국 체류 중인 현지 공급책 C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여권 무효화 조치 및 인터폴 수배를 요청할 예정"이라며 "외국인을 상대로 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수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